티스토리 툴바


블로그 이미지
원더풀부부입니다. 1990년 개원하여 지금까지 많은 분들의 관심과 사랑에 감사드립니다. 항상 최선을 다하는 원더풀부부가 되겠습니다!
원더풀부부

공지사항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조루의 정의및 치료 수술방법

2009/07/14 11:53 | Posted by 원더풀부부


www.goodcouple.co.kr


02-744-0018


'의료 정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조루의 정의및 치료 수술방법  (0) 2009/07/14

칭찬하면 '선다!'(발기부전)

2009/07/14 11:31 | Posted by 원더풀부부

칭찬하면 '선다!'


골프와 남성의 발기력과는 관계가 깊다. 말 한마디에 결과가 엄청나게 달라진다는 공통점이 있다. 남성 발기부전의 대부분은 마음의 문제다. 남성은 잠재적으로 불안심리가 있다. 잘 했는가를 의심하는 동물이다. 그래서 칭찬으로 확인받고 싶어한다. 잘 하던 남성도, 멀쩡하던 남성도 여자의 한마디에 얼어붙기 일쑤다. 남성이 땀을 뻘뻘 흘리며 최선을 다했는데 여성이 "벌써 했어~, 에이 난 아직 간에 기별도 안왔는데~"라는 반응을 보이면 그 순간부터 고개숙인 남자로 전락하기 십상이다. 말 한마디에 멀쩡하던 남자가 병신될 수 있는 것이다.

남성과 여성은 언어 구조가 약간 다르다. 스트레스를 받으면 남성은 말수가 적어지는 데 비해 여성은 말이 많아진다. 성관계시 남성은 만족시키지 못했다고 생각하면 말이 더 없어진다. 여성은 스트레스 받으면 말로 푸는 경향이 있다. 여성이 깊은 생각없이 던진 한마디(그렇게 하려면 하지마! 문전만 더럽혔네~, 내가 못살아! 등등)는 남성의 발기력을 죽이는 참담한 결과가 될 수 있다. 
여성이 조금 만족하지 못했다 해도 긍정의 언어로 표현하면 단순한(?) 남성은 팍 살아난다. 

"요즘 신문의 만화를 보니까 4분모텔이던데 당신은 그 두 배야. 자기는 강한남자야.", "당신 나이도 있으니까, 이제 시간과 횟수를 줄여도 돼. 당신 나이에 이 정도면 대단한 거야."
이런 말을 여성으로 부터 들으면 남성은 용기백배다.   
  자신의 능력이 떨어지는 듯한 느낌을 받던 남성이 자신감을 갖게 된다. 매사는 능력이 문제가 아니라 자신감 여부에 따라 성패가 달라지는 사례가 많다. 
아내의 칭찬 한마디는 남편을 '밤의 경기장에선 최고선수'로 만들 수 있다. 왜, 최고라고 생각하고 행동하면 최고가 되기 때문이다.

46세 B씨는 아내의 말에 상처받은 사람이다. 잠자리 후 아내의 원색적인 비난에 삶의 의욕까지 잃었다. 하루는 "병원에 가 봐!"라는 단발마같은 소리에 경악해 본원을 찾았다. 
의사는 환자의 마음을 어루만져 주는 게 기본. 필자는 B씨의 말에 맞장구를 쳤다. "맞아요. 괜찮은 여자는 많은데, 좋은 아내는 거의 없어요." 

필자는 B씨의 마음을 진정시킨 뒤 자신감을 회복시켰다. 나쁜 여자 제압하는 방법은 그 녀석을 세우는 게 유일하다는 공감대 아래 6주에 걸쳐 성심성의껏 발기부전 치료에 들어갔다. 세상사, 어디 안되는 게 있는가. B씨도 아름다운 여성을 보면 감흥을 느꼈고, 청년기 때처럼 충동에 빠질 정도가 되었다. 과거의 영화를 되찾은 B씨. 하지만 그동안 당한 게 너무 맺혀서일까. 잘 서지만 집에서는 거의 안한단다. 얼마 전 병원을 방문한 그가 말했다. "원장님. 고맙습니다." 필자는 답례로 "사모님과 행복한 나날 지내세요"라고 인삿말을 했다. 그런데 B씨는 웃으면서 말했다. "세상에 여자는 넘치고, 남자가 할 일은 많습니다." 
 
    원더풀부부 (www.goodcouple.co.kr)


'Dr 홍의 성칼럼' 카테고리의 다른 글

칭찬하면 '선다!'(발기부전)  (0) 2009/07/14
'남성'의 적당한 크기는? (확대수술)  (0) 2009/07/14

'남성'의 적당한 크기는? (확대수술)

2009/07/14 11:15 | Posted by 원더풀부부



남성은 음경 크기에 민감하다.
음경의 크기가 여성을 만족시키는 최고의 조건이라고 믿기 때문이다.
정말 음경은 클수록 좋을까?
결론을 말하면 음경의 크기와 남성의 성기능과는 연관성이 없지만 작은 것 보다는 큰것이 낫다. 이유는 크게 두 가지다.
첫째, 자신감이다. 선천적 원인이나 발육 과정의 문제 등으로 음경이 작은 사람이 있다.
음경왜소증이다.
이러한 경우 성관계시 심리적 열등감과 불안이 따를 수 있다. 음경확대수술 후에 발기력이 회복되는 사례가 있는데 이는 열등감과 관련이 있다.
둘째, 여성의 질내 성감대를 자극할 확률이 높다. 여성이 강한 성적쾌감을 느끼는 질내 성감대는 질상벽 입구에서 4cm 정도 안쪽에서 부터 자궁이 만나는 지점까지이다.
이 부위는 질상벽으로 꺾어져 있다.
그래서 음경이 작으면 접촉이 쉽지않아 여성의 만족도가 낮아질 수 있다.
반면 음경이 크다면 여성의 질내 성감대를 자극할 확률과 여성의 오르가슴 가능성이 높아진다. 음경확대술을 시술한 후에 여성의 쾌감이 증가하는 것은 이같은 이유 때문이다.
그러나 크다고 해서 여성의 만족감이 무조건 증가되는 것은 아니다. 여성은 감성에 민감하다. 섹스 파트너에 대한 호감도가 만족도에 결정적이다. 대물 선호사상은 음경확대술로 이어진다. 요즘 비뇨기과에선 쁘띠음경확대술을 심심찮게 시술한다. 인체에 안전한 필러제를 음경에 주사하여 남성의 심벌을 확대하는 방법이다.
시술이 불과 5분 정도로 간단하고 다음날 성생활이 가능하다. 특히 수술한 흔적이 없는 게 장점이다. 아내 모르게 필러주입법으로 음경을 확대한 서른 여섯 살 H씨가 털어놓은 이야기다. H씨는 수술 3일전에 부부관계를 가졌다. 며칠의 여유가 있기에 수술을 했던 그는 병원을 다녀간 다음 날 어쩔수 없는 상황이 돼 부부관계를 가졌다. 
성관계후에 H씨 부인은 예전보다 커진 남편의 심벌을 고개를 갸웃거리며 유심히 살폈다. 그러나 수술한 흔적이 없자 이상하다는 듯이 "당신, 빵빵해진 이유가 뭐야?"고 추궁했다.
H씨는 거금을 주고 수술하였다고 하면 아내에게 한 소리를 들을 것 같았다. 즉흥적으로 대답했다.

"응~,벌침 맞았어~!"

               
원더풀부부 (www.goodcouple.co.kr)

 

 

 

 


 

'Dr 홍의 성칼럼' 카테고리의 다른 글

칭찬하면 '선다!'(발기부전)  (0) 2009/07/14
'남성'의 적당한 크기는? (확대수술)  (0) 2009/07/14
이전 1 2 다음